서울대병원 이지은 교수에게 듣는 암경험자 건강관리 핵심요소

암을 진단받고 5년 이상 살아가는 환자들을 암경험자’(cancer survivor) 또는 암생존자로 부른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암경험자200만 명을 넘어섰다. 동시에 치료성적이 개선되면서 최근 암 5년 상대생존율 또한 70%까지 높아졌다. 이 수치들은 오늘날에는 암을 치료하는 것뿐 아니라 치료 이후의 삶 역시 중요해졌음을 뜻한다.

과거 암을 치료받고 5년간 재발 없이 생존하면 완치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장기 생존 환자가 늘고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5년 이후에도 암 재발과 전이를 발견하는 경우도 있다. 암 치료 이후 재발 가능성과 증상에 안이해지기 쉬워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건강하고 평안한 암 치료 이후의 삶을 위해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은 교수에게 암경험자의 장기 건강관리에 필요한 핵심 요소들을 들어봤다.

Q1. 암경험자란?

암경험자는 암을 진단받은 적 있는 모든 사람을 뜻한다. 최근 조기 발견과 암 치료법이 발전하며 암을 겪고도 오래 사는 사람이 늘어났다. 암 치료 이후의 삶을 중요시하게 되면서 이 개념이 사용되기 시작했다.

Q2. 암 치료 후 챙겨야 할 6가지?

암경험자의 장기 건강관리에서 중요한 요소는 6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재발 및 다른 암의 발생을 (1)예방하고, 혹시 재발하더라도 신속히 발견할 수 있도록 적절히 (2)검진하고, 건강한 (3)생활습관을 유지하며, (4)고혈압당뇨고지혈증 등 동반질환과 (5)정신건강과 빈혈골다공증 등 치료 영향으로 인한 질병을 함께 관리하고 (6)예방접종도 필요하다.

Q3. 다른 암 예방과 검진은?

‘2차 암은 원래 가진 암과 무관하게 새롭게 발생한 암을 뜻한다. 암경험자는 유전적 경향과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암 재발뿐 아니라 2차 암 발병 가능성이 조금 더 높다. 실제로 암을 겪지 않은 사람에 비해 2차 암 발병 확률이 1.1배 정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따라서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한 검진이 필요하다. 특히 본인이 겪은 암뿐 아니라 2차 암 여부를 파악할 수 있도록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Q4. 생활습관 및 동반질환 관리는 어떻게 하나?

미국의 대규모 연구결과, 흡연과 신체활동비만식이 등 생활습관과 만성질환(콜레스테롤혈압혈당)에 대한 7개 항목 중 6개 이상 항목에서 건강을 유지하는 사람은 모든 요소가 불건강한 사람에 비해 암 위험이 51% 낮았다.

이전까지 생활습관과 만성질환 관리는 주로 심뇌혈관질환 예방 목적으로 강조됐다. 하지만 최근 건강 체중을 유지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암의 재발과 새로운 암의 발생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많이 발표되고 있다. 암 예방 측면에서도 생활습관과 만성질환의 적절한 관리를 권고하고 있다. 다만, 운동체중관리 방법 등 구체적인 방법은 의료진과 상담을 통해 적절히 계획하기를 권한다.

Q5. 암치료 영향으로 인한 질병은?

암 치료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암이나 치료의 종류에 따라 여러 질환이 생길 수 있다. 대표적인 예로 위암 치료 후에는 빈혈이, 유방암 치료 후에는 골다공증이 발생하기 쉽다. 실제 암경험자는 받은 치료의 종류에 따라 자연스러운 노화과정에서 보다 7배까지도 빠르게 뼈가 약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므로 암경험자는 골다공증 등 암 이외의 다른 질환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검진과 치료를 실시해야 한다.

Q6. 암경험자의 예방접종은?

암경험자는 감염병에 걸리거나 이로 인한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므로 암경험자에게는 더 적극적인 예방접종이 권고된다. 주로 권고되는 예방접종에는 독감폐렴대상포진 등이 있다.

Q7. 암경험자 건강관리를 위한 조언

전통적으로 암은 5년을 기준으로 완치됐다고 표현한다. 그렇기에 많은 암경험자들이 암 치료 5년 후부터 관리에 소홀한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재발 및 2차 암 발병 위험은 시간이 지나 줄어들 수 있어도 사라지지는 않는다.

그러므로 암경험자는 필요한 검진과 치료를 유지하면서 평소 습관과 증상에 대해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꾸준히 건강관리를 한다면 암이 생기기 이전보다 더욱 건강한 삶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