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심장내과 위진 교수 연구팀…적정 투여 용량‧용법 가이드

에크모(ECMO) 치료에 필수인 항생제 투여 권고안이 국내 대학병원 연구진에 의해 마련됐다.

가천대 길병원은 심장내과 위진 교수 연구팀이 에크모 적용 심장 중환자에서 감염 예방치료 목적으로 투여하는 항생제의 적정 투여 용량 권고안을 세계 처음으로 연구해 최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에크모는 심장성쇼크와 급성심부전 등 매우 심각하고 위중한 상태의 심장 중환자가 약물 치료에도 반응이 없어 생명 유지가 어려운 경우 적절한 혈액순환 유지를 위해 체내로 삽입하는 기계순환보조 장치다.

에크모 적용 환자는 대부분 위중한 기저질환 때문에 장기간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하다. 치료 과정에서 다양한 침습적 장치들이 사용되고, 면역 기능이 떨어져 감염 위험성이 높다. 실제 장기간 에크모 적용 환자의 60% 이상에서 감염이 확인된다. 에크모 유지 중 발생하는 감염 합병증은 사망 위험을 38~63%까지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크모 적용 중환자에게 항생제를 통한 감염의 적절한 예방과 치료는 필수다. 하지만 그 중요성에 비해 적절한 항생제 치료를 위한 연구는 그동안 뚜렷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에크모 적용 중환자는 각 약물마다 다양한 약동학적 변화가 생긴다. 이는 약물의 혈중농도에 영향을 준다. 만일 항생제 혈중 농도가 목표 치료범위보다 낮게 되면 감염 치료 효과의 감소 또는 실패로 이어지게 되고, 반대로 높으면 독성을 일으킨다. 적절한 목표농도 유지가 필수적인 이유다.

위진 교수 연구팀은 급성심근경색 등 심각한 심장성쇼크 또는 중증심부전으로 에크모를 적용한 심장중환자들 가운데 감염 예방치료 목적으로 사용되는 항생제인 피페라실린/타조박탐(Piperacillin/Tazobactam)을 투여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구했다.

약물의 시간대별 혈중 농도와 환자에크모 관련 변수들을 분석했다. 측정된 데이터들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집단 약동학적 모델(Population pharmacokinetics model)을 구축했다. 연구팀은 이를 토대로 에크모 적용에 피페라실린/타조박탐의 투여 권고안을 마련해 제시했다.

연구 결과, 환자의 중증 질병 상태와 에크모지속신장대체요법과 같은 체외순환은 피페라실린/타조박탐의 약동학을 크게 변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페라실린/타조박탐의 하루 투여량이 동일하면 연속 주입 방법은 간헐적주입 또는 연장주입 방법에 비해 높은 혈중 목표농도 달성률을 보였다.

에크모 또는 지속신장대체요법에 관계없이 크레아티닌 청소율(CrCL)40mL/min 이하, 40~60mL/min, 60~90mL/min인 환자들은 각각 최소 121620g의 하루 투여량이 필요했다.

CrCL 90mL/min 이상인 환자들은 하루 24g을 연속주입 방법으로 투여해도 적절한 목표농도에 도달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에크모 적용 중환자에서 피페라실린/타조박탐 투여시 고용량의 연속주입 방법을 고려해야 할 필요성을 제시했다.

가천대 길병원 심장내과 위진 교수는 에크모 적용 심장 중환자에서 감염 치료 목적으로 투여하는 항생제인 피페라실린/타조박탐의 약물농도 변화와 관련된 주요 요인들을 확인하고 합리적인 약물투여 권고안을 제시했다감염 합병증을 낮추고 궁극적으로 환자들이 건강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연구의 가장 큰 의의라고 말했다.

한편 위진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에크모 적용 중환자에서 피페라실린/타조박탐의 집단 약동학과 용량 최적화 및 동반 신대체요법의 영향 연구를 제목으로 미국미생물학회 공식학회지이자 세계 수준의 SCI 저널인 <Microbiology Spectrum>에 높은 저널 영향력지수(Impact Factor 9.043)로 실려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코리아헬스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